(((온열요법)))  (heat therapy)

 (주의사항) :임산부,유아,정상체온(36.5)보유자는 사용마십시요.

체온 높이는 온열요법, 항암치료 효과도 높인다, 따뜻해지면 면역 세포 증가
항암치료 쬐면 효과 7 ,찜질로 만성 소화기 증상 개선.우리 몸의 온도가 1C 올라가면 체내의 3000 가지 효소의 활동이 40% 증가합니다.체내 효소는 우리몸이 생명활동을 위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며, 효소가 없이는 어떠한 생명활동도 없습니다. 그러므로 체온을 상승시켜 효소를 활성화 시키면, 우리몸은 면역력이 증가하여, 생명활동이 왕성해져 암과같은 유해세포와 병균들을 제거합니다

 ▲     체온을 높여 신체를 건강하게 만든다는 온열요법. 요법을 효과가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 정도로 여기는 사람이 많지만 찜질, , 온욕 등은 세계적으로 효과를 인정받은 보완대체요법으로 자리잡은 오래 됐다. 그리스의 '의성(醫聖)' 히포크라테스도  "온열요법을 통해 어떠한 질병도 극복할 있으며, 온열요법으로 치료되지 않는 병은 불치의 "이라고 말했다. 최근에는 의료계에서도    치료의 보조 요법으로 쓰고 있다.

혈류 개선으로 신진대사 원활

우리 몸의 세포는 심부체온이 섭씨 36.5~37도일 활성화된다. 반대로, 체온이 낮아지면 세포들이 활동을 못해서 면역기능이 떨어진다. 체온이 1 낮아지면 면역력이 30% 정도 저하되며, 1 올라가면 면역력이 30% 높아진다는 일본의 연구 결과도 있다. 온열요법이 건강 효과를 내는 이유는, 몸이 따뜻해지면 생기는 '열활성단백질' 덕분이라는 일본 의학자 이토요코 교수의 주장이다. 열활성단백질이란 심부 체온이 높을 세포가 자극을 받아 스스로 만들어내는 단백질이다. 열활성단백질이 많아지면 엔도르핀이 많이 분비되고, 우리 몸의 면역기능을 담당하는 NK세포와 T세포의 수가 증가한다.
 찜질, , 온욕 등을 통해 몸을 따뜻하게 하면 혈액순환이 여러 신체 증상이 개선된다.  강동경희대병원 한방부인과 이진무 교수는 "몸이 따뜻하면 혈액순환이 여러 신체 증상을 개선할 있다" 말했다. 방광이 긴장해서 생기는 과민성방광이나 대장의 연동 운동 기능이 떨어져 생기는 변비·설사 증상이 완화되고, 통증이 감소하며, 대사기능이 좋아진다고 한다. 특히, 원적외선을 이용해 온열요법을 하면 피부뿐 아니라 심부 체온까지 높일 있어 효과가 커진다는 이진무 교수의 설명이다.

·찜질 매일 하면 좋아

그렇다면 평소에 어떤 방식으로 온열요법을 실천할 있을까? 이진무 교수는 "뜸을 뜨거나 찜질을 하거나 반신욕을 하는 도움이 된다" 말했다. 뜸은 배꼽과 배꼽의 2~3 아랫부분을 하루에 번씩 뜨면 된다. 효과로 몸의 대사 기능이 올라가 만성적인 소화기 증상이 완화된다. 아랫배나 엉덩이 부위를 찜질하는 것도 좋다. 뜨거운 장판에 누워서 온몸을 지지는 사람이 적지 않은데, 이는 30 정도가 적당하다. 평소에는 장판 온도를 피부보다 약간 따뜻한 정도로 맞추고 사용해야 혈액순환을 좋게 하면서도 혈관의 탄력이 떨어지는 것을 막을 있다.

항암치료 병행하면 효과 높아져

온열요법은 치료의 보조요법으로도 쓰인다. 암세포는 온도가 낮을 활성화되고, 42 정도의 열에서는 죽는다. 이런 성질을 이용해 암세포까지 42도의 열을 전달해 암세포를 죽이는 도움을 주는 것이다. 암세포까지 열을 전달하려면 고주파를 이용해야 한다. 항암치료 후에 고주파로 열을 쬐면 암덩어리 주변의 혈류량이 늘어 항암물질이 많이 도달한다. 분당차병원 흉부외과 이두연 교수는 "온열암치료는 폐암, 췌장암, 간암, 위암, 난소암 모든 고형암(덩어리로 이뤄진 ) 적용할 있다" "항암치료와 병행하면 항암 효과가 7~10배로 높아지고, 항암치료 부작용도 줄어든다" 말했다. 우리나라에서는 분당차병원, 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이대목동병원 70 곳에서 환자 상태에 따라 치료에 온열요법을 적용하고 있다.
암환자의 통증은 일반 진통제로 제어가 되는 경우도 있고 패취형 진통제를 사용하여도 통증이 심한 경우도 있는데 환자의 몸을 따뜻하게 해주면 이러한 통증을 완화시켜 주는데 도움이 된다, 또한 온열요법은 근원적으로 인체의 정상 체온을 유지시켜 주고 신체를 릴렉스시켜 주기 때문에 가급적 빨리 사용을 하면 이득이다. 간혹 암투병중 활동의 저하로 인하여 변비나 설사를 동반하는 경우 복부 주변을 따뜻하게 해주면 소화 기능에 도움이 되며 장내 효소 활동을 증가시키는데 영향을 준다.
인체의 면역세포의 2/3 정도는 장에 존재를 하기 때문에 환자의 복부를 항상 따뜻하게 해주고 유산균 제재를 매일 섭취하면 투병에 많은 도움이 것으로 사료된다.





*(동의 보감에서 )
:
한의학에서는 부정모혈(父精母血 : 아버지의 정과 어머니의 피라는 뜻으로, 자식은 정신과 몸을 부모에게서 물려받았음을 이르는 )이라고 하여 엄마의 (), 자궁 환경을 매우 중요시한다. 무엇보다 자궁은 따뜻해야 한다. 일찍이 『동의보감』에서자궁에 기운이 있으면 아이를 낳지 못한다[胞有寒則無子]”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자궁이 건강하다는 것은 따뜻하고 지나치게 축축하지 않으며 기혈이 순환하는 것을 의미한다. 흙이 많이 축축하면 씨앗이 썩고, 흙이 윤택하지 못하면 영양이 부족하여 씨앗이 부실하게 성장하기 때문이다.여자는 자궁을 위해 특히 하초를 따뜻하게 해야 한다. 배가 따뜻해서 생기는 병은 없다.

『동의보감』 내경 편에서는 속을 항상 따뜻하게 하는 사람은 모든 질병과 멀어져서 혈기가 왕성해진다 전한다. 배앓이를 따뜻한 손으로 배를 문질러주면 효과가 있는 것은 배의 통증이 냉기에서 오므로 손바닥의 체온이 배에 전달되면 천연 원적외선의 온열() 자극 효과를 있기 때문인데, J-Mighty 원적외선.음이온 찜질치료패드가 바로 그것입니다.)

체온 1도가 떨어지면 인체의 면역력은 평소보다 36% 저하되고, 신진대사 기능은 12% 낮아 집니다. 또한 체내 효소 활동은 50% 정도 떨어져 투병 중인 환자에게는 정상 체온 관리가 매우 중요 합니다.반대로 체온 1도만 상승시켜 주어도 인체의 면역력은 40~50% 정도 상승시켜 주는 효과가 있다는 사실에 관심을 가지고 관리를 하여야 합니다.

(